AD
  • 사진=서울 밤도ㄲㅒ비 야시장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오늘(30일) 돌아온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을 기존의 5개소에서 6개소로 확대 운영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30일부터 △여의도한강공원(물빛광장) △반포한강공원(달빛광장) △DDP(팔거리광장) 야시장이 문을 열고 31일부터는 △청계천(모전교~광교) △문화비축기지(문화마당)에서 야시장이 진행된다. △청계광장 야시장은 시즌마켓으로 운영되며 오는 5월 문을 연다.

밤도깨비 야시장 6곳은 각각 다양한 테마로 꾸며진다. 여의도 밤도깨비 야시장의 경우 '한강에서 즐기는 하룻밤의 세계여행'이라는 주제로 멕시코 마리아치와 브라질 삼바 공연 등이 펼쳐진다. 반포 야시장은 '야경과 분수, 낭만과 예술이 있는 시장'이라는 콘셉트 하에 낭만적인 클래식, 재즈, 인디밴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이외에도 '청년의 감각과 아이디어를 만나는 디자인마켓', '숲속에서 즐기는 여유로운 피크닉' 등 특색 있는 테마의 야시장이 손님들을 맞이한다.

여의도와 반포에서는 하루에 3회 버스킹이 진행되며 DDP에서는 매주 토요일 3회 청년 예술가들이 청춘버스킹을 한다. 청계천에서는 4~5·8·10월 셋째 주 토요일마다 특별공연인 '청춘나이트'가 펼쳐진다.

야시장 모든 점포에서는 카드 결제가 가능하며 현금 영수증도 발행된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홈페이지(www.bamdokkaebi.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30 17:56:3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