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성진 기자] 바닐라코(BANILA CO)가 브랜드 메인 모델인 태연과 함께 활동할 모델로 안젤리나 다닐로바, 황세온, 이호정, 김소희 등을 발탁했다.

바닐라코 측은 “남과는 다른 ‘나’만의 개성을 살리는 동시에 하나로 규정되지 않은 다양한 아름다움를 표현하기 위해 모델 라인업을 확장했다”고 24일 밝혔다.

다섯 명의 모델이 함께 촬영한 바닐라코의 컨셉 영상에선 바닐라코의 새 컨셉인 ‘SKINCARE FOR MAKE-UP’ 테마 속 하반기 신제품인 ‘디어 하이드레이션 부스팅 크림(디어 핑크)’을 담았다.

공개된 영상에서 모델들은 좀 더 예뻐지기 위해 고민하는 메이크업 러버로 등장해 ‘부질없는 스킨케어에 공들이지 말고 메이크업을 위한 진짜 스킨케어를 시작하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각 모델은 베이스 메이크업 직전 바닐라코 제품으로 최적화된 피부를 드러내며 생기 넘치는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메인 모델 태연은 지난해 9월부터 바닐라코의 브랜드 뮤즈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지난 3월엔 자신이 직접 고른 바닐라코 아이템들을 컬렉션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또 이번에 소개된 네 명의 모델들도 패션/뷰티 업계와 연예계의 라이징 스타로 손꼽힌다.

안젤리나 다닐로바(Angelina Danilova)는 러시아 모델 출신 방송인으로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스타그램 등 각종 SNS에서 ‘여신’, ‘엘프’ 등으로 불리고 있는 신예다. 모델 황세온은 각종 의류 브랜드 광고 및 화보 모델로 활동하며 패션 아이콘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매력적인 홑꺼풀의 모델 이호정은 최근 영화 ‘청년경찰’에 출연하며 모델에서 스크린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그룹 엘리스의 멤버 김소희는 ‘SBS K팝스타 6 라스트 찬스’에서 준우승하며 러블리한 매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바닐라코 관계자는 “새롭게 공개된 모델들은 감각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어 바닐라코와 잘 어울릴 뿐만 아니라, 폭넓은 연령대의 여성들에게 호감을 주는 캐릭터”라며 “앞으로 5명의 뮤즈들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바닐라코는 지난 17일, 12년 만에 브랜드 전체 리뉴얼을 단행하고 새 슬로건과 브랜드 다원화를 발표한 바 있다.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Beautiful Right Now!’는 ‘지금 이 순간이 중요한 나에게 메이크업 전 최상의 피부 컨디션, 나를 더 예쁘게 만들어줄 나만의 스킨케어를 약속한다’는 바닐라코의 의지를 담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24 11:14: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