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강병원 기자] 에버랜드가 여름방학을 맞아 어린이는 물론, 온 가족이 함께 동물원을 생생하게 탐험할 수 있는 특별한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체험 프로그램들은 교과서에서만 보던 동물들을 가까이서 관찰하며 생태 정보까지 배울 수 있는 에듀테인먼트 형태로 진행돼 여름방학을 맞은 어린이들의 체험학습으로 제 격이다.

먼저 어린이 동물 탐험가가 되어 판다월드, 로스트밸리, 몽키밸리 등 동물원 곳곳을 누비며 미션을 해결하는 '주 어드벤처(Zoo Adventure)'가 7월 24일부터 진행된다.

'주 어드벤처'에 참여한 어린이들에게는 특별 제작된 탐험북이 제공되는데, 판다, 호랑이, 사막여우 등 다양한 동물들을 직접 관찰하거나 사육사에게 물어 봐야 알 수 있는 동물 정보와 재미있는 퀴즈가 담겨져 있다.

어린이들은 탐험북을 가지고 자유롭게 동물원을 탐험하고, 각 장소별 미션을 해결할 때마다 사육사가 탐험북에 스티커를 붙여 주는데 모든 미션을 완료하면 동물 탐험가 배지도 받을 수 있다.

특히 에버랜드 홈페이지에서 탐험 보고서를 다운로드 받아 그 날 체험한 동물원 탐험 활동을 정리해볼 수 있어 여름방학 자연탐구 과제물로도 안성맞춤이다.

8월 20일까지 진행되는 '주 어드벤처'는 어린이 1명당 1만원의 체험비가 있으며, 스마트 예약 및 현장 판매를 통해 1만명의 어린이를 선착순 모집한다. 판다 인형, 피규어, 머그컵 등 소정의 선물도 함께 증정한다.

또한 7월 29일부터 8월 15일까지 매주 금∼일요일과 휴일에는 전문 사육사의 설명과 함께 어두워진 동물원을 걸어서 체험하는 '나이트 주 탐험대'가 진행된다.

'나이트 주 탐험대'에서는 치타, 비단구렁이, 사막여우 등 희귀하고 신비한 동물들을 가까이서 관찰하고 먹이주기 체험도 할 수 있으며, 1인당 2만5천원의 체험비가 있다.

이 외에도 로스트밸리, 사파리월드 등 에버랜드의 양대 사파리를 이른 아침과 해질녘에 기다림 없이 탐험할 수 있는 '굿모닝 사파리'와 '선셋 사파리'도 여름방학을 맞아 특별 진행된다.

한편 무더위를 오싹하게 날려 줄 공포체험 '호러메이즈'가 한 여름 납량특집으로 7월 22일부터 일찍 찾아온다.

호러메이즈는 에버랜드가 매년 가을 선보이는 할로윈 축제의 최고 인기 시설로 어두컴컴한 미로를 따라 감옥, 마취실, 수술실 등을 이동하며 10여분간 오싹한 공포체험을 할 수 있어 이색 피서법으로도 좋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5:36: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