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밀레 ‘돌론운 다운 재킷’(좌), ‘보란트 3IN1 다운 재킷’(우)
[스포츠한국 강병원 기자] 밀레가 오피스족을 겨냥한 코트형 비즈니스 다운 재킷 2종을 출시했다.

출시된 제품은 여성용 ‘돌론운 다운 재킷’과 남성용 ‘보란트 3IN1 다운 재킷’으로, 수트 위에 덧입기에도 손색이 없는 도회적인 디자인이라 출퇴근 시에는 물론이고 격식을 갖춘 다양한 복장에 손쉽게 매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돌론운 다운 재킷은 따뜻한 공기를 가두어두는 힘이 우수한 구스다운(Goose Down)을 솜털과 깃털 9:1의 비율로 충전해, 가벼운 동시에 보온력은 뛰어나다. 허리선을 날씬하게 잡아주는 다트 재단과 목을 부드럽게 감싸는 곡선의 넥칼라(Neck Collar) 디테일, 전체적으로 셔링 효과를 준 퀼팅이 여성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방풍, 투습 효과가 뛰어난 기능성 나일론 소재를 겉감으로 사용했으며, 양방향으로 여닫을 수 있는 ‘투웨이(2Way) 지퍼 슬라이더’를 적용해 입고 벗기 편리하다. 소비자 가격은 23만 9천원이다.

보란트 3IN1 다운 재킷은 날씨에 따라 세 가지 스타일로 착용할 수 있어 더욱 활용도가 높은 트랜스포머형 제품으로, 다운을 충전한 롱 재킷과 신슐레이트 베스트로 구성되어 있다. 다운 재킷은 다운의 퀼팅선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게 한 미니멀한 디자인이 특징으로, 다운이 담긴 작은 사각의 주머니 여러 개를 이어 붙이는 형태의 ‘박스 퀼팅’ 공법을 적용, 다운의 뭉침을 방지하고 보온 기능은 배가시켰다. 탈착 가능한 베스트에는 초극세사 섬유층이 따뜻한 공기를 품어두어 가벼운 동시에 보온력은 탁월한 3M사(社)의 합성 충전재 ‘신슐레이트(Thinsulate)’를 충전해 매우 얇지만 따뜻하다. 소비자 가격은 39만 9천원이다.

밀레 기획본부 정재화 상무는 “따뜻하지만 패딩 특유의 지나치게 캐주얼한 느낌 때문에 동절기 아우터로 다운보다 코트를 선호했던 오피스족들도 고민 없이 선택할 수 있게끔 한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변신을 꾀한 ‘비즈니스 다운’ 2종을 출시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7 10:38:20   수정시간 : 2016/10/27 10:40: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