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LG전자가 업계 최초로 구축한 ‘스마트TV 얼라이언스(Smart TV Alliance)’가 스마트 TV 앱 개발 환경을 대폭 개선한다.

LG전자는 스마트TV 얼라이언스가 오는 6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IFA 2013에서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개발자가 앱을 쉽고 빠르게 상용화할 수 있도록 스마트TV 얼라이언스에 가입한 업체들이 통합 품질검증(QA)을 실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앱을 출시하려면 스마트TV 제조사 별로 천차만별인 품질검증 과정을 일일이 거쳐야 하는 번거로운 절차를 대폭 간소화한 셈이다.

아울러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이번 IFA에서 멀티스크린 앱을 개발할 수 있는 ‘SDK(Software Development Kit) 2.5’를 선보일 예정이다.

멀티스크린 앱이란 스마트TV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다양한 스마트 기기에서 동시에 작동하는 앱을 뜻한다.

SDK 2.5는 웹 제작 표준언어 HTML5와 CSS3를 기반으로 하며, SDK 2.5로 개발된 앱은 운영체제(OS)와 관계없이 회원사의 모든 스마트TV에서 작동한다.

한편,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최근 리얼텍, 돌비, 워너 브라더스 등 9개 회사를 신규 회원으로 영입했다.

이에 따라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총 19개 회원사를 확보하고, 현존하는 최대 규모의 스마트TV 연합체가 됐다.

LG전자 관계자는 “음향, 콘텐츠, 반도체 등 스마트TV 얼라이언스의 협력 범위가 확대돼 앞으로 보다 완벽한 스마트TV 생태계 조성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9/04 16:37:1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