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내 250대 기업 직원 연봉이 비슷한 순위의 미국 대기업 직원 연봉보다 600만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조사대상이 된 미국 기업의 매출이나 순이익은 국내 기업에 비해 각각 3.5배, 7.5배 이상이었다. 미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가 한국의 2.1배에 달한다는 것을 감안할 때 국내 대기업 직원들의 연봉 수준은 상당히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 사이트인 CEO스코어가 국내 매출액 상위 250대 기업과 비슷한 순위의 미국 250개 대기업의 지난해 말 직원 연봉을 비교 조사한 결과 국내 대기업 직원 연봉이 600만원가량 많았다. 국내 250대 기업 직원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6,300만원인 데 반해 미국 250개 기업은 5만3,526달러(약 5,700만원ㆍ지난해 말 환율 적용)였다.

이번 조사에 인용된 미국 직원 연봉은 블룸버그 통신이 최근 최고경영자(CEO)와 직원의 연봉 비율을 계산하기 위해 미국 노동청에 정보공개를 요청해 정리한 스탠더드 앤드 푸어(S&P) 500기업 중 250개 대기업의 업종별 평균 연봉이다. 사업보고서에 직원 연봉을 공시하는 국내와 달리 미국 기업들은 공시에도 직원 연봉을 공개하지 않아 노동청 정보공개에 의존했다.

국내 대기업의 연봉수준은 회사 규모나 미국의 국민소득을 감안하면 상대적 체감율은 훨씬 높아진다. 250개 미국 기업의 총 매출은 7,594조원으로, 국내 250대 기업 매출 2,152조원에 비해 3.5배나 높다. 순익 또한 미국 기업은 641조원으로, 국내 기업(85조원)에 비해 7.5배 수준이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발표한 지난해 1인당 GDP에서 미국은 4만9,601달러로 한국(2만3,679달러)에 비해 2.1배 높았다. 따라서 국내 대기업 직원들의 연봉 수준은 단순 체감으로도 2배 이상 높다는 결론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8/07 14:44:1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