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병원직원이 입원 여고생 성추행


관련기사

• 남녀 10여명 혼숙하며 '기막힌 행각'
• '다른 환자도 있는데' 입원 여고생 성추행
• 성폭행범 자신의 잔꾀에 넘어가 '덜미'
• 특급열차서 강간… 아무도 제지 안해
• 모텔벽 기어올라 성행위 몰카 '스파이더맨'
• "한국男 3명, 한꺼번에 성관계 하자고…"
• 술 얻어먹고 여자와 잘 때까지 좋았는데…

• 女승객 성폭행 후 나체사진 협박 "또 벗어"
• '헉! 엄마 없으니 딸' 수년간 상습성폭행
• 헉! 화장실 벽 뒤에서 몰래 남녀가 뒤엉켜…
• '친구 아내가 더 좋아?' 그녀를 탐하다 그만…
• '의사라고 하니…' 주부들 몸주고 돈주고
• 헉! 교장-여교사 '교내 성관계' 딱걸렸다
• >>더 많은 요지경 사건사고 기사 보기<<

치료를 받고 있던 여고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병원 직원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전남 진도경찰서는 23일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던 여고생을 성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전남 진도군 모 병원직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일 밤 이 병원에 설사 등 식중독 증세로 입원 중이던 B양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비슷한 증상으로 다른 학생들과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던 중이었으며 당시 B양의 병실에는 다른 환자들도 함께 있었으나 모두 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이같은 혐의사실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고 있으며 A씨에 대한 구속여부는 이날 오전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B양 등 이 학교 남녀 고교생 11명은 20일 오전 갑자기 설사와 구토 증세를 보여 해당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으며 보건당국은 환자들의 가검물과 역학조사를 벌여 이 학교 정수기에서 대장균을 다량으로 발견하고 정수기를 폐쇄조치 했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진도=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입력시간 : 2007/04/23 11:49:00

  • 이전 보기 다음 보기
  • 이전 보기 다음 보기
  • 뉴스홈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