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性남性녀] 임신·생리중엔 성욕 자연스럽게 생긴다
■ 여성 성생활의 7가지 진실

  • 코메디닷컴 www.kormedi.com
입력시간 : 2010/12/17 17:16:57
수정시간 : 2013/04/25 13:28:10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글자크게
글자작게
기사프린트
기사메일
기사 구매
호르몬 불균형 때문에 성생활에 문제가 있는 남녀를 전문적으로 치료해 온 미국 산부인과 의사 알리시아 스텐턴이 사람들이 오해하는 성생활의 7가지 진실을 정리해 최근 폭스 뉴스를 통해 발표했다. 이 내용은 작가의 홈페이지(www.jennyonthepage.com)와 그의 블로그( www.jennyonthepage.blogspot.com)에도 소개됐다.

▲ 폐경이 오면 성욕이 줄어든다.

폐경이 돼도 호르몬 균형과 성욕은 변하지 않는다. 또 임신이나 생리 중에는 성욕이 자연스럽게 생긴다. 자신 있게 본능적으로 원하는 것을 찾는 것이 좋다.

▲성욕과 관련된 호르몬은 테스토스테론 뿐이다.

성생활과 관련해 가장 중요한 호르몬은 테스토스테론이지만 남녀 모두에게 에스트로겐도 중요하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은 많이 분비될수록 성욕이 감소한다.

▲ 파트너에게 원하는 것을 말할 필요가 없다.

성생활에 대해 지금부터라도 입밖에 내 말하는 것이 좋다. 출산, 폐경, 남성 갱년기와 같은 문제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을수록 서로에게 도움이 된다.

▲ 성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하체다.

성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신체 기관은 뇌다.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는지가 성욕과 관계된 가장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상대에게 진한 매력을 느낀다면 전염성이 강한 이 기분은 금세 상대에게도 전해진다.

▲ 파트너가 없다면 성욕조차 없다.

파트너가 없더라도 다른 많은 측면에서 열정을 품을 수 있다. 스스로 열정을 키워 간다면 나중에 정작 파트너가 생겼을 때 더 만족할만한 관계를 갖게 된다.

▲ 여성만 성욕에 문제가 있다.

주로 성욕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남성보다는 여성인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남성도 성욕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다. 원인으로는 술, 약, 스트레스, 호르몬 불균형, 당뇨병 등이다.

▲ 호르몬 만이 여성의 성욕을 떨어뜨리는 원인이다.

호르몬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긴 해도 성욕을 떨어뜨리는 원인은 더 있다. 성 행위를 할 때 질에 통증이 있거나 마르게 되면 성욕이 줄어든다. 암, 고혈압, 관절염, 당뇨병 등을 앓고 있어도 성욕이 떨어진다.

  • 이전 보기 다음 보기
  • 이전 보기 다음 보기
  • 뉴스홈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