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전세계 팝의 중심인 미국을 정복했다. 테일러 스위프트, 위켄드, 아리아나 그란데 등 쟁쟁한 팝스타들을 제치고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의 정상에 우뚝 선 것. 그러나 끝이 아니다. '그래미'라는 미연의 과제를 남기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약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2021 AMA’가 개최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시상식의 대상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에 아시아 최초 후보로 오르는데 이어 수상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이밖에도 ‘페이버릿 팝 듀오/그룹’과 ‘페이버릿 팝송’까지 후보에 오른 3개 부문에서 모두 호명돼 3관왕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들의 이름이 호명되자 행사 현장은 박수와 환호, 함성으로 가득차기도 했다.

■ “모든 건 아미 덕분”…숨 가빴던 1년

방탄소년단에게 2021년는 어느 때보다 의미 있는 한해였다. 지난 5월 발매한 영어곡 ‘버터’가 메가 히트에 성공하며 빌보드 ‘핫 100’에서 10주 연속 정상에 오른 것. 팝의 본고장인 미국의 빌보드 메인차트에서 이뤄낸 놀라운 성과였고 ‘2021 AMA’를 재패한 초석이 됐다. 게다가 코로나19의 여파로 썰렁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시상식은 객석을 가득 채운 팬들의 열띤 응원과 함성으로 축제 분위기를 연출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시상대에 오른 방탄소년단 또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리더 RM은 "훌륭한 여러 아티스트와 함께 이 무대에 설 수 있어 놀랍고 영광스럽다. 4년 전 이 무대에서 공연을 펼치며 흥분하고 긴장했던 기억이 난다. 아미를 제외하곤 누구도 우리가 이 자리에 설 수 있다고 예상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돌아봄 "한국에서 온 소년 7명이 음악에 대한 마음으로 뭉쳐 여기까지 왔다. 모든 것이 기적 같다. 전 세계 아미의 사랑과 지지 덕분"이라고 공을 돌렸다.

멤버들도 "우리들의 음악으로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다. 이번 수상은 우리들의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다. 그동안 매 순간이 소중함을 배웠다"며 "아미 여러분이 우리의 우주다. 어려운 시기에 우리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고 싶었다"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방탄소년단은 콜드플레이와 ‘My Universe’를 열창하며 합동 공연을 펼치는가 하면, ‘버터’로 행사의 피날레를 장식해고 객석의 관객이 모두 일어나 호응하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 문재인 대통령도 축전…남은 과제는 ‘그래미’

현지 매체의 반응도 뜨거웠다. ‘USA 투데이’는 “방탄소년단이 엄청난 밤을 보냈다. 어쩌면 기적의 밤”이라며 “한국에서 온 보이밴드는 히트곡 'Butter'로 상을 받고, 시상식의 엔딩 무대를 장식했다”고 보도했다. CNN 또한 “팬들 앞에서 콜드플레이와 에너지 넘치고 불꽃 특수효과가 돋보인 공연이 펼쳐졌다. 진행자가 방탄소년단을 소개했을 때, 관중들의 함성으로 인해 그녀의 목소리가 거의 들리지 않았을 정도”라고 대서특필 했다.

끊임 없이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행보에 문재인 대통령 또한 “큰 축하와 감사를 보낸다, 한국의 문화가 세계를 석권하고, 그것이 국격과 외교에도 힘을 발휘하고 있다. 이제는 자신감과 자부심을 가질 만하지 않나”라고 축전을 보내기도 했다.

물론 방탄소년단에게도 이루지 못한 과제는 남아있다. 미국 최고 권위 음악상으로 손꼽히는 ‘그래미’에서의 수상이다. 최근 ‘그래미’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방탄소년단이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다고 발표했지만, 4대 본상인 ‘제너럴 필즈’ 후보에는 들지 못했다. 빌보드에서의 대기록은 물론, ‘AMA’의 대상 수상에 내심 기대가 모아졌지만, 벽은 높았다.

이를 두고 현지 매체들 또한 의아하다는 반응. 다수의 매체들은 “놀라운 것은 방탄소년단의 ‘버터’가 퇴짜를 맞았다는 것이다. 올여름 메가 히트곡이지만 ‘그래미’는 단 1개 부문 후보에만 그들을 올려놨다”고 꼬집었다. 그간 일각에서도 백인 음악 중심의 ‘그래미’에 대한 비판이 쏟아진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이 또한 방탄소년단의 과제다. 해가 거듭될수록 그들만의 전유물이었던 세계 팝시장에 발자취를 남기도 있는 만큼, 유독 보수적 성향을 지닌 ‘그래미’에 스며들 수 있다면 그 업적은 훨씬 더 밝게 빛날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7 07:00: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