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세원이 전 여자친구의 폭로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6일 고세원은 소속사를 통해 "2017년 이혼을 했다.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서 노력을 하고자 하였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그러던 중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되었다"고 인정했다.

이어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K씨에게 임신한 뒤 버려졌고 전 유산 했습니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어 "K씨가 제 나체사진을 가지고 있어 삭제 시킨 것을 인증해 달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저에게 ‘협박죄로 고소하겠다. 기다려라’ 라고 한 후 제 연락을 차단시킨 상태"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고세원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고세원씨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인 고세원씨의 입장을 전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고세원입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저는 2017년 이혼을 했습니다.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서 노력을 하고자 하였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그러던 중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제 심정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7:01: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