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세원에 대한 한 여성의 폭로글이 등장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K씨에게 임신한 뒤 버려졌고 전 유산 했습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자신을 K씨와 교제했던 일반 여성이라 밝히며 "그가 제 나체사진을 가지고 있어 삭제 시킨 것을 인증해 달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저에게 '협박죄로 고소하겠다. 기다려라' 라고 한 뒤 제 연락을 차단시킨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어 비난이 쏟아지자 A씨는 K씨가 배우 고세원이라며 "실명, 카톡, 문자를 공개하면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했을 때 가중처벌로 이어져 공개하지 않았지만, 실명을 공개한 이상 더 이상 글을 삭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새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K씨는 2017년 초에 이혼했다고 했다. 이 부분은 확인하고 만난 것이고, 나는 상간녀가 아니다"라며 "만남 초기부터 K씨는 '너 임신하면 바로 이혼 기사 내고 결혼하겠다. 어떤 일이 생겨도 끝까지 책임질 테니 걱정 말고 나만 믿어'라고 했었다. 저는 그 말만 믿고 피임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임신 이후 문자 한 통으로 이별을 고했고, 몇 개월 만에 연락이 되어 유산 소식을 전하니 '넌 왜 그렇게 임신이 잘되냐', '그 애기 내 애기 아니다'라고 했다"며 "인터넷에 글 올리겠다고 하니 'X신아 말만 하지 말고 인터넷에 올려'라고 하더라. 글 올리면 고소하겠다고 했으니, 고소가 들어오면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세원 측은 해당 사안에 대해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6:26: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