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MBC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월혜'로 열연중인 배우 지은이 청초한 궁녀로 변신한 현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MBC '옷소매 붉은 끝동’(극본 정해리, 연출 정지인 송연화)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다룬 드라마다.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의 로맨스에 흥미로운 상상력을 입힌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 덕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거침 없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은은 극 중 덕임(이세영)의 선배격인 동궁전 지밀나인 '월혜'로 등장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산(이준호)에게 제출할 반성문을 들고 헤매는 덕임에게 "얘, 너 혹시 개천 소나무골 근처에 산 적 있니"라고 물으며 한줄기 빛처럼 나타난 월혜는 덕임과 어린 시절 이웃에서 자란 언니 동생 사이로 순수했던 어린 시절의 기억으로 덕임에게 유독 친절한 월혜는 덕임이 곤란할 때 반갑게 '월혜 언니'를 외치게 하는 인물이다.

월혜는 동궁전의 나인이 된 덕임에게 궁녀들에게 유독 까칠한 세손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가 하면 눈치 없이 먹을 잘 갈고 글씨를 잘 써 모두가 피하는 세손 저하의 시중을 들게 생긴 덕임을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월혜로 분한 지은이 의미심장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지은의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 측은 26일 현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은은 단아한 동궁전 궁녀의 복색으로 환하게 미소 지은 모습. 단아한 동궁전 지밀나인으로 변신한 지은의 청량한 미모가 시선을 집중시킨다.

지은은 소속사 측을 통해 "이번 드라마가 사극 첫 도전이다. 시청자들이 예쁘게 봐주셔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고 화기애애하다.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 선배님들과 더 즐겁고 열심히 촬영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 '화차' '밀정' 등으로 스크린에서 먼저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은은 '달콤한 원수'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등에서 톡톡 튀는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동양적인 마스크와 늘씬한 몸매, 생동감 넘치는 매력과 함께 외국어와 무용까지 출중한 '팔방미인' 지은이 매력적인 캐릭터 월혜로 분해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펼칠 앞으로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원작에 정지인 감독과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 이준호 이세영 강훈 이덕화 박지영 장희진 김자영 그리고 지은까지 탄탄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하반기 사극 열풍의 중심을 예고하는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26일 오늘 밤 9시 50분 5회가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0:40: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