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스포츠한국DB
그룹 펜타곤 멤버 키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25일 공식 SNS를 통해 "펜타곤 멤버 키노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전날 큐브 사옥을 출입하는 외부 강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선제적 조치로 전 직원을 포함한 사옥 출입 인원에 대한 PCR 검사를 진행했다"며 "양성 판정을 받은 키노는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취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키노 외 멤버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추후 활동은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가요계와 방송계의 방역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14:16: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