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스포츠한국DB
가수 겸 배우 권유리가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에 불참했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 진행을 맡은 이은지는 "권유리 씨가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서 PCR 검사를 받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불참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권유리를 제외한 아이키, (여자)아이들 소연, 옥주현, 강영선CP, 박상현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데뷔와 함께 빌보드 차트인에 도전할 글로벌 걸그룹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28일 첫 방송을 앞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13:49: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