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조진웅이 카리스마 넘치는 경찰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1월 25일 오전 영화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 제작보고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 이규만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진웅은 "'경관의 피'는 시나리오부터 잘 짜여진 이정표가 있었고 색다른 재미가 있었다"며 "박강윤은 무조건 잡는 게 목적인, 일방통행하는 캐릭터다. 저도 박강윤이 믿는 걸 최대한 신뢰하려고 했다. 철저하게 박강윤의 DNA를 집어넣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캐릭터를 소화할 때 힘이 들긴 했다. 그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건 감독님과 동료들, 스태프들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관의 피'는 출처 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 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영화다. 오는 2022년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11:41: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