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S '골 때리는 그녀들'
'골때녀' FC 구척장신이 세 번째 감독 백지훈과 만났다.

24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두 번째 감독 최용수에 이어 새로운 감독을 맞이하는 FC 구척장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FC 구척장신은 FC 강원 감독으로 선임돼 떠난 최용수 감독에 대한 고마움과 그리움을 전한 뒤 세 번째 감독 백지훈과 처음 만났다.

이현이는 백지훈이 익명으로 작성한 감독 소개서를 확인하다 '1985년생'이란 항목을 보고 "나보다 어린데?"라며 깜짝 놀랐다.

이어 '가족관계/혼인여부'에 '미혼'이라 적은 걸 '이혼'으로 잘못 읽어 웃음을 자아냈다.

백지훈은 소개서에서 공약에 대해 "리그전에서 상위팀으로 못 올라가면 감독직을 내려놓겠다"고 적었다.

구척장신 멤버들은 아이보리색 정장으로 멋을 내고 온 백지훈을 처음 보고는 폭소를 터뜨렸다.

송해나는 백지훈과 6, 7년 전 식사한 적이 있다며 "오빠, 오랜만이다"라고 인사해 다른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4 21:47: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