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가수 화사가 신곡을 준비하면서 신경 쓴 부분으로 '비주얼'을 꼽았다.

2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화사의 두 번째 싱글 앨범 'Guilty Pleasure'(길티 플레저)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1년 5개월 만에 돌아온 화사는 "이전의 화사와 지금의 화사가 성장하는 시기라 많이 방황했다. 음악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 쓰라림과 고민이 있었고 많이 무거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마리아' 때 비주얼 면에서 아쉬운 점이 있었다. 스토리에 집중하면서 콘셉트에 아쉬운 부분이 있었고 몸 관리도 못 했었다. 이번에는 다치지 않기 위해 거의 매일 운동도 열심히 했고 대중 분들이 좋아할 만한 비주얼도 신경을 많이 썼다. 각오가 남다르다"고 강조해 기대감을 안겼다.

한편 화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길티 플레저'를 발매한다. 타이틀곡은 'I'm a 빛'(암어빛)으로 화사가 작사에 참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4 15:46:21   수정시간 : 2021/11/24 15:50: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