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팝핀현준 인스타그램
댄서 팝핀현준이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댄서 모니카가 한 설명으로부터 비롯된 '팝핑' 논란에 입을 열었다.

팝핀현준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영상을 올려 이날 SNS를 통해 논란이 된 '팝핑/팝핀' 표기 문제에 대한 설명에 나섰다.

그는 영상에서 "지금 예능 방송에서 '팝핑'을 '팝핀'으로 이야기해서 커뮤니티에서 난리가 났다고 해서 이메일을 받았다"며 "'팝핑'(Popping을 '팝핀'(Poppin')으로 표기할 순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설명을 하거나 객관적으로 춤 장르를 얘기할 때는 '팝핑'이라고 말해야 한다. 표기할 때는, 읽을 때는 '팝핀'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팝핀현준은 댄서네임이나 닉네임을 지을 때 '팝핀'이라 붙일 순 있어도 스트리트 댄스 장르의 하나로서 언급할 때는 '팝핑'이라 부르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 JTBC '아는 형님'
그는 "빨리 이 논란이 해결되길 바라며 모든 댄서 분들 파이팅"이란 말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앞서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화제를 모은 댄서 모니카는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스트리트 댄스 장르를 설명하면서 "'팝'을 하는 모든 동작들을 팝핑(Popping)이라고 하는데 'g'를 빼서 '팝핀'(poppin')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이후 스트리트 댄서들은 잇따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해당 방송 장면을 캡처해 올리며 모니카의 설명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모니카가 '팝핑'을 '팝핀'으로 잘못 소개했으며 "락킹은 웃으면서 춰야 되는 특징이 있다" "하우스는 유일하게 일렉 음악에서 발전한 장르"등의 발언도 틀렸다고 반박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100명 넘는 댄서들이 모니카를 집단 저격한 것은 '사이버 불링'이라며 비판했다. 또 문제를 제기한 댄서들 역시 과거 SNS에 '팝핀'으로 표기하거나 유튜브 영상,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을 '팝핀 댄서'로 소개한 점을 들어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4 00:24:15   수정시간 : 2021/11/26 11:58: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