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배우 김갑수가 '가상 부자'로 지내는 장민호가 사윗감으로 어떠냐는 질문에 "좀 그렇다"고 거절했다.

23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갓파더'에서 부자지간 케미스트리를 선보인 배우 김갑수와 가수 장민호가 출연해 문제 풀이에 나섰다.

이날 김갑수는 장민호의 사진이 있는 굿즈를 들고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우리나라 최고의 트로트 가수, 여러분들이 사랑하시는 장민호의 아버지 김갑수"라고 자신을 소개해 장민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0년 전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장민호는 김갑수의 전화번호를 '아버지'로 저장했다며 "'아버지'를 10년 동안 한 번도 쳐본 적이 없더라. '아버지'라고 저장했는데 가슴이 확 따뜻해졌다"고 전했다.

장민호의 얘기에 "내가 그런 사람이다. 그러니까 너도 잘해야된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낸 김갑수는 "저는 딸만 있다"며 "아들이 있으면 어떨까 했다"고 밝혔다.

이에 MC 정형돈은 "딸이 있으면 가상 부자지간인 장민호는 사윗감으로 어떠냐"고 물었다.

김갑수는 "30대니까 관계는 없는데 얘도 만나면 너무 잘 아니까 좀 그렇다"며 "새로운 애를 (알고 싶다)"고 거절의 뜻을 내비쳤다.

김갑수의 말에 장민호는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결혼했는데 장인어른이 김갑수 형님이다? 너무 좋을 것 같다"는 김용만의 말에 "처음에는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고 받아쳐 은근슬쩍 복수(?)에 성공해 웃음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3 23:27: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