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TBC '아는 형님'
댄서 모니카가 예능프로그램에서 스트리트 댄스에 대해 설명했다가 다른 댄서들로부터 '잘못된 설명'이라며 저격을 당했다.

모니카는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다른 '스트릿 우먼 파이터' 댄스 크루 리더들과 함께 왁킹부터 하우스까지 스트리트 댄스의 장르를 설명했다.

방송이 나가고 며칠 뒤 일부 댄서들은 잇따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해당 장면을 올리며 모니카의 설명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모니카는 '아는 형님'에서 '팝핀'을 설명하면서 "'팝'을 하는 모든 동작들을 팝핑(Popping)이라고 하는데 'g'를 빼서 '팝핀'(poppin')이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부 댄서들은 "보통 닉네임에 쓰이는 POPIN 또는 POPPIN과 다르게 댄스 스타일의 정확한 이름은 POPPING" "G는 왜 빠지는 거지. 섭섭하게" 등의 글을 올리며 모니카의 설명이 틀렸다고 주장했다.

한 댄서는 "하우스는 유일하게 일렉 음악에서 발전한 장르"라는 모니카의 발언을 두고 "하우스 댄스의 본질은 클럽 댄스다"라고 반박했다. "모든 일렉트로닉 음악이 하우스 음악은 아니기 때문에 하우스 댄스는 '하우스 음악에서 나온 스타일'이다"란 내용의 글을 올린 댄서도 있었다.

모니카가 "락킹은 웃으면서 춰야 되는 특징이 있다"고 말한 데 대한 반박도 나왔다.

한 댄서는 "선을 넘어선 느낌"이라며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인해 얻은 영향력을 가진 셀럽이 되셨다면 앞으로 던져야 할 말의 무게를 생각하실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모니카를 겨냥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팝핑에서 g를 빼서 팝핀이라 부른다고 설명했는데 영상 제대로 안 보고 열폭한 거 아냐?" "갑질 논란 나왔을 땐 아무도 저격 안 하더니" "잘못 설명할 수 있어도 저렇게 다같이 집단 저격할 일이냐" 등의 의견을 냈다.

한편 모니카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통해 화제를 모은 댄서로, 동서울대학교 공연예술학부, 서울호서예술실용전문학교 등에서 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오에프디댄스학원의 대표를 맡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3 22:58:02   수정시간 : 2021/11/23 23:41: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