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N 캡처
'갯마을 차차차'가 행복한 공진 사람들의 이야기로 따뜻한 엔딩을 맞았다.

17일 방송된 tvN '갯마을 차차차'(연출 유제원, 극본 신하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 16회는 수도권 기준 평균 13.3%, 최고 14.5%, 전국 기준 평균 12.7%, 최고 13.7%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6.8%, 최고 7.5%, 전국 기준 평균 6.5%, 최고 7%를 기록했다. 이로써 수도권, 전국, 2049 시청률까지 모두 전 채널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저마다의 방법으로 감리 할머니(김영옥)의 마지막을 추모하는 공진 사람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식(김선호)은 감리가 챙겨줬던 옥수수 바구니 속에서 편지를 발견했고, 다른 사람들 역시 감리를 추억하며 안녕을 고했다.

커플 탄생도 이어졌다. 성현(이상이)과 왕작가(박예영)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고 최은철(강형석)은 "공진의 세 번째 미스터리 복권 당첨자가 나"라며 여자친구 표미선(공민정)에게 청혼했다. 혜진(신민아)과 두식 역시 영원히 함께 하기로 약속했다. 임상교수직 대신 공진을 선택한 혜진은 두식에게 프러포즈했다. 두식은 "오늘을, 내일을, 모든 시간을 함께 살자"고 화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8 08:10:22   수정시간 : 2021/10/18 08:14: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