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모니카와 립제이가 찐친 케미를 뽐냈다.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프라우드먼 멤버 모니카와 립제이가 출연했다.

이날 한 시청자는 "모니카 님과 랩제이 님 환상적인 쿵짝을 좋아하는 1인이다. 서로 좋아하는 애칭도 있고 한데 '우리 둘 이럴 때 찐 케미다'라고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두 사람은 "우리가 연애도 비슷한 시기에 사귀고 헤어지고, 라이프 스타일이 비슷하다"며 "생각하는 건 다른데 라이프 스타일이 비슷하다"고 답했다.

이어 "남자 보는 눈이 서로 달라서 남자로 싸운 적은 없는데 연애 기간도 비슷하고 싸울 때도 비슷하게 싸운다. 둘다 장기 연애를 한다. 정말 끝을 보고 헤어지는 스타일이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14:24: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