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고현정과 신현빈, 두 여배우가 그리는 강렬한 반전 드라마가 찾아온다.

13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임현욱 PD를 비롯해 고현정 신현빈이 참석했다.

'너를닮은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담는다.

임현욱 PD는 "두 여성이 인연인줄 알았는데 악연으로 서서히 변하게 된다. 생각보다 반전이 꽤 많은 드라마"라고 귀띔하며 "본방송으로 확인해야 될 것 같다. 너무 많은 말씀을 드리지 못하는 상황이다. 16부까지 반전이 계속해서 이어진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두 여배우의 케미에 대해서는 "먼저 너무나 영광스럽다. 국내를 대표하는 여배우 고현정과 핫한 배우인 신현빈이지 않나. 개인적으로 이 대본은 연출자 입장에서는 꼭 구현해보고 싶은 이야기였는데, 200% 이상 소화해 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고현정은 운명적으로 작품과 만나게 됐다고 소개했다. "건강과 컨디션이 좋지 않은 시기가 있었는데, '너를닮은사람'이 이상하게 눈에 들어왔고 읽었다. 마음에서 '이번이 아니면 못할 것 같다'는 울림이 있었다"고 떠올렸다. 신현빈 또한 "시기적으로 드라마를 선택하기 힘든 상황이었는데, 심장이 뛰었고 계속 생각나더라"고 말했다.

두 사람이 꼽은 관전 포인트도 첫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만들었다. 고현정은 "누군가의 이야기일 수도 있다. 감추거나 밝히고 싶은 인간 내면에 대한 관심이 있다면 흥미롭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신현빈은 "엔딩 맛집이다. 본방송을 보면서 엔딩이 주는 감정을 떠올리고, 다음 방송을 기다린다면 흥미로울 것이다"라고 제안했고, 임현욱 PD 또한 "매회 난리나는 엔딩을 꼭 보셔야 할 것"이라고 거들었다.

한편, '너를닮은사람'은 오늘(13일) 밤 10시 30분 첫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14:38:06   수정시간 : 2021/10/14 03:01: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