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배우 안재모가 모든 경제권을 아내가 쥐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안재모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6살 연하 아내와의 결혼 생활을 전했다.

그는 6살 연하인 아내에게 꽉 잡혀 살고 있다는 MC의 말에 "6년 차까지는 꼼짝없이 잡혀 살았다"며 "애들도 10살, 11살이고 크다 보니까 어느 순간부터 많이 풀어주기 시작해서 지금은 잡혀 사는 느낌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올해 결혼 11년차가 된 안재모는 "아내가 100% 편해지진 않았다"며 현재에도 모든 경제권을 아내가 갖고 있다고 말했다.

MC 김숙은 안재모의 아내가 결혼 전 안재모에게 있던 수억원대의 빚을 모두 갚아줬다고 전했다.

안재모는 "와이프 만났을 시기가 제 마음 속으론 연예계를 은퇴하고 사업을 시작했다"며 "초기 사업자금도 그렇고 원자재 값도 있어서 은행에서 대출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와이프는 결혼 얘기가 나왔을 때 자기는 대출금이 신경쓰여서 안 되겠다더라. 본인이 소유하고 있던 아파트 한 채를 정리해서 대출금을 정리했다"고 설명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안재모는 아내가 평소 밝은 성격이지만 화가 나면 밥을 굶긴다고 말하면서 시종일관 조심스러워 했다.

그는 왜 자꾸 아내의 눈치를 보냐는 MC들의 채근에 "대출금 갚아준 건 평생 가는 거라 처음부터 이걸 받지 말았어야 되는 건데"라고 후회하는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1 23:57: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