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S Plus '연애도사2'
전 배구선수 김요한이 전 여자친구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돌려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Plus '연애도사2'에서는 김요한이 출연해 금전적으로 피해를 본 지난 연애사를 털어놨다.

김요한은 운명적인 상대를 찾고 있었지만 점점 나이가 들면서 너무 늦어질까 걱정이라며 '연애도사2'를 찾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이상형에 대해 "예쁜 스타일 좋아한다"며 여자 연예인 중 경리, 한예슬 등을 예로 들었다.

2년 전 마지막으로 연애를 했다는 김요한은 연애도사를 만나 "21살에 처음 여자친구를 만났다. 한 살 연상이었는데 그때 제가 아무것도 몰랐다"며 "그 이후에 만났던 친구들이 첫 여친과는 같은 마음이 아니더라. 이용을 많이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전 연인들에게 금전적으로 이용당했다며 "해준 것도 많았고 빌려준 것도 많았지만 결론적으로는 돌려받지 못했다. 저도 돌려받고 싶지 않았다. 그러려니 하고 지나갔는데 연달아 두 번 그랬다"고 고백했다.

김요한은 돌려받지 못한 돈의 규모를 묻는 질문에 "다행히 그래도 억은 넘어가지 않았다. 천 단위는 당연히 넘어갔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사정이 다 생기더라. 사건이 자꾸 생기면서 자연스럽게 '내가 빌려줄게' 했다. 적게는 백만원, 크게는 500만원, 700만원. 이게 한번이 아니고 몇 번 쌓였다"며 "그리고 카드를 줬다. 친구들 만났을 때 '네가 계산해'라고 해서 제 신용카드를 아예 줬었다"고 전했다.

또 전 여자친구에게 자동차도 줬다며 "여자친구를 만나기 위해서 그때 숙소가 수원에 있었는데 버스를 타고 나갔다"고 말해 MC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요한은 전 여자친구에게 들은 말 중에 트라우마로 남은 말이 있다며 "헤어지고 빌려준 돈을 달라고 했는데 '걱정하지 마. 오빠가 준 명품만 팔아도 금방 마련해'라 하더라. 그 말이 저한테는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1 22:39: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