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이 립싱크 경험이 없다고 말해 관심이다.

지난 9일에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은 300회 특집으로 이찬원, 영탁, 동해, 은혁이 등장했다.

이날 이찬원은 "내가 프로그램 녹화를 하면서 정말 당황스러웠던 적이 있는데 언제일까"라는 문제에 "선배님의 무대를 보고 감탄했는데 알고 보니 CD를 틀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찬원은 "AR 그대로 CD를 틀었다고 생각했는데 끝나고 PD님에게 물어보니 정말 CD를 틀었던 거 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도 립싱크 경험이 없다"며 "우리는 행사를 많이 하니까 중간에 추임새를 꼭 넣어줘야 한다. 노래를 하다가 마이크를 넘기기도 한다. 노래가 계속 나오면 곤란하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1 06:52:3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