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조선 '뽕숭아학당'
'뽕숭아학당' 임영웅이 불륜남 연기로 배우 전노민의 호평을 받았다.

15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특별활동으로 '결혼작사 이혼작곡' 배우들에게서 연기 수업을 받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 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영웅은 '결혼작사 이혼작곡'의 명장면을 재연하는 배우 오디션을 치렀다.

심사위원들 앞에 선 임영웅은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안녕하세요. 가수 임영웅입니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너무 떨린다"며 "별로 안 떨릴 것 같았는데 막상 올라오니까 느낌이 다르다"고 밝혔다.

3일의 시간을 달라며 너스레를 떤 임영웅은 의자에 앉아 연기를 시작하면서 진지한 얼굴로 대사를 읊기 시작했다.

그는 전수경과 호흡을 맞춰 불륜남 역할을 소화하면서 "나도 사람이고 남잔데 뭐 그렇게 큰 죄를 졌다고. 아홉 잘하다가 하나 잘못했다고 이렇게 공격을 해?"란 대사를 말한 뒤 갑자기 웃음을 지었다.

임영웅이 웃음을 터뜨리자 전수경 역시 웃음이 나와 위기를 겪었다. 이에 임영웅은 전수경을 향해 "왜 웃어. 웃지 마"라고 애드리브를 해 지켜보던 심사위원들을 웃게 했다.

임영웅은 가까스로 연기를 마친 뒤 "못하겠다"며 "하다보니까 내가 나이 많은 누나랑 살고 있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전노민은 임영웅의 연기에 대해 "시작할 때 의자에 기대는 걸 보면 굉장히 여유가 있고 긴장을 풀었다. 연기하는 데에 굉장히 큰 장점"이라고 칭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23:16: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