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MBN ‘돌싱글즈’가 이아영X추성연, 박효정X김재열 등 출연진들의 동거 후 근황을 솔직하게 공개하며 시즌1을 의미 있게 마무리했다.

12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 최종회는 평균 3.4%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2부 기준)을 기록, 자체 최고 수치로 아름다운 마무리를 맺었다. 돌싱남녀들의 첫 커플 선택이 진행된 5회부터 2%대 시청률에 접어든 ‘돌싱글즈’는 9회에선 3%, 10회에선 3.4%까지 기록,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3개월 만에 다시 모인 돌싱남녀 8인 김재열-박효정-배수진-빈하영-이아영-정윤식-최준호-추성연이 합숙과 동거에 관한 뒷이야기를 ‘대방출’하는 동시에, 현재의 관계까지 진솔하게 전해 ‘돌싱글즈’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자아냈다.

돌싱남녀 8인과 4MC 이혜영-유세윤-이지혜-정겨운이 모두 모인 스페셜 만남에서 빈하영은 방송 출연에 대한 소감을 묻자 “아들이 시어머님과 같이 봤다고 해서 당황했다”고 밝혔고, 김재열은 “‘왜 항상 손이 주머니에 들어가 있지?’라고 생각했다”며 자아성찰에 나서 “재열 씨 아니었으면 시청률이 안 나왔다”는 MC들의 위로를 받았다. 잠시 진지해진 분위기 속 배수진은 “리얼한 육아 동거 탓에 사람들이 이혼을 두 번 한 것 같다고 하더라”고 한탄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서 ‘돌싱글즈’의 명장면을 함께 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재열의 ‘카트 환승’신과 “저도 괜찮지 않아요?”라는 명대사 영상이 펼쳐진 후, 유세윤은 “김재열에게 선물이 있다”며 화제의 ‘그립톡’을 꺼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최준호와 데이트를 마친 후 추성연을 불러내 ‘취중 고백’을 감행한배수진의 장면이 이어지자 배수진은 “(취중에) 내가 저런 말을 한 줄도 몰랐다, 내가 그랬다고?”라며 유쾌하게 받아쳤고, 이아영X추성연의 달달한 데이트 신에서 이아영은 “사랑했나 보다”라며 추억에 잠겼다.

한편, 제작진은 “돌싱남녀 8인의 이야기에 깊이 공감해주고 응원을 아끼지 않으며, 이들의 설레는 썸과 동거 이야기에 함께 몰입해준 시청자들로 인해 시즌1이 성공적으로 끝맺음할 수 있었다.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는 소감과 함께, “더욱 강력한 돌싱남녀 출연진들의 달콤쌉쌀한 연애 이야기로 돌아오겠다”며 시즌2 컴백을 예고했다. ‘돌싱글즈2’는 10월 중 론칭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3 11:54: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