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캡처
배우 정해인, 구교환이 'D.P.'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9일 넷플릭스 코리아는 공식 유튜브를 통해 '디피 정해인, 구교환, 한준희 감독 정해인, 연기 아닌 실제로 황장수 병장에게 화났다? 스포주의, D.P. 코멘터리'를 공개했다.

영상 속 정해인은 황장수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 신승호에 대해 "승호 정말 최고다. 착하고 예의바르다"고 말했다. 한준희 감독 역시 "제가 알기론 욕을 안 한다. 대형견 같은 느낌"이라며 웃었다.

정해인은 "(신승호가)첫 촬영부터 저를 때리고 가혹행위를 해야 했는데 바로 카메라 앞에서 연기할 때 그런 게 싹 사라지면서 바로 황장수로 변했다"며 "찍을 때 진짜 화가 났다. 이를 바득바득 갈았다"고 회상했다.

구교환은 "보면 미간을 찌푸리게 되지 않나. 배우로서 대단한 에너지 같다"며 칭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3 08:13: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