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미운 우리 새끼'
배우 박주미가 20년째 시부모와 함께 살고 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주미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최근 종영한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을 비롯한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이날 MC 서장훈은 박주미에게 "드라마에서 믿었던 남편의 바람을 눈앞에서 확인하고 칼 같이 이혼을 선택했다"며 "실제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어떻게 할 거냐"고 질문했다.

박주미는 질문을 듣고 웃음을 터뜨린 뒤 "극 중에서도 정말 딱 한 번 바람을 피웠다고 한다. 무릎을 꿇고 빈다. 그리고 다신 안 그러겠다고 하면 현실의 박주미는 두세 번 용서는 못해도 한 번은 용서할 것 같다"고 쿨한 답변을 내놨다.

남편이 서장훈과 절친한 사이라는 박주미는 20년째 시부모와 함께 살고 있다며 "모시고 사는 건 아니고 더불어 같이 사는 거다. 모신다고 말하긴 부끄럽다"고 밝혔다.

그는 아들이 결혼하면 함께 살고 싶다면서 얼마 전 있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박주미는 "친정 같은 경우에도 아빠가 장남이셔서 친할머니가 같이 계셨고 옛날에 시골에서 서울로 유학 오는 사촌들 있으면 저희 집을 정말 많이 거쳐갔다"며 "저는 그렇게 북적북적한 게 무섭지 않았고 시집 올 때도 괜찮다고 했다"고 말했다.

대가족이 함께 사는 게 낯설지 않다는 그는 "저희 아이들도 집을 두 채로 나눠서 한 집엔 큰 아들이 살고 다른 집에 내가 살면 어떨까 했다"면서 "얘기를 들은 지인들이 '언니, 애들 다 장가 못가게 할 거야? 생각도 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주미는 1972년생으로 올해 나이 50세다. 그는 2001년 사업가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2 21:46: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