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복면가왕'
가수 김예림이 '복면가왕'에 출연해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흔들의자와 하이힐의 2라운드 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흔들의자는 이문세의 '깊은 밤을 날아서'를 선곡해 독특한 음색과 발성으로 따뜻한 감성의 무대를 선보였다.

흔들의자에 맞선 하이힐은 김범수의 '가슴에 지는 태양'으로 허스키한 보이스로 애절함을 표현해 감동을 전했다.

상반된 매력의 무대를 공연한 두 여성 보컬의 대결 결과는 17 대 4로 하이힐의 승리였다.

아쉽게 3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흔들의자는 가면을 벗고 얼굴을 공개했다. 그는 듀오 투개월 출신의 가수 김예림이었다.

김예림은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투개월의 김예림이자 림 킴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예림"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복면가왕'을 통해 6, 7년 만에 방송에 출연한 김예림은 은퇴설에 대해 "투개월 김예림으로 활동하다가 회사를 나오고 나서 림 킴이란 이름으로 새로운 음반을 내고 활동을 시작했는데 김예림이랑 림 킴을 다른 사람으로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고 은퇴했다고 얘기도 많이 하시는데 그런 게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림 킴은 저의 음악적 부캐이자 제 안에 있는 다른 모습이어서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예림은 연예인 판정단 가운데 김구라의 표를 받고 싶었다며 "'라디오스타' 나갔을 때 '노래 잘하는 일반인'이라고 말씀하셨다"고 폭로했다.

당황한 김구라는 "선배이자 소속사 사장인 윤종신이 캐릭터를 세게 잡아달라고 해서 그런 거다"라며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김예림은 당시 감정에 대해 "기분이 좋지는 않더라"며 "김구라에게 인정받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최근에도 싱글을 발매했다. 계속 음악 활동 하고 있으니까 지켜봐주시고 앞으로 좀 더 많은 분들께 많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2 19:40: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