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천우희가 H&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4일 H&엔터테인먼트 홍민기 대표는 "데뷔 이후 지금까지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대중에게 사랑을받아온 천우희를 새로운 식구로 맞이하게 됐다"면서 "다채로운 플랫폼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칠 수 있는 시대인 만큼, 드라마, 영화 등 천우희가 자신의 무한 연기 스펙트럼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지지하겠다"라고 밝혔다.

천우희가 전속 계약을 체결한 H&엔터테인먼트는 주지훈, 인교진, 정려원, 손담비, 소이현, 안창환, 한보름, 윤박, 정인선, 정수정, 곽동연, 강민아, 윤종석, 박혜은, 이서 등이 소속되어 있는 신생 매니지먼트사다.

2004년 영화 ‘신부수업’으로 데뷔한 천우희는 영화 '써니'에서 미친 존재감을 자랑하며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3년 영화 ‘한공주’로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을 비롯해 전주국제영화제,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디렉터스어워즈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아 총 13관왕이라는 전무한 기록을 남기며 충무로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이후 영화 ‘카트’, ‘뷰티 인사이드’, ‘해어화’, ‘곡성’ 등 굵직한 작품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현실에서도 존재하는 인물처럼 살아 숨 쉬게 하는 리얼한 연기력으로 대체 불가한 배우임을 증명해냈다.

특히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는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으로 로맨스와 코미디 모두를 탁월하게 소화하며 인생 캐릭터로 만들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크랭크업을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10:17: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