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조인성이 '모가디슈'를 선택한 배경을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는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 류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인성은 "개인적으로는 영화를 넘어서 어떤 촬영장이었는지 우리의 생활도 생각이 난다. 캐릭터를 넘어서 제가 보이기도 했다. 그래서 이번 영화는 더욱 남다르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소박한 마음에서 시작했다. 그동안 혼자 이끌어가는 작품들을 해왔는데 류승완 감독님과 선배님들이 함께 하신다고 해서 같이 해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모가디슈'는 류승완 감독의 11번째 장편 영화로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다. 오는 7월 28일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6:55: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