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솔로로 성공적으로 데뷔한 (여자)아이들 전소연의 화보가 공개됐다.

'Wild & Loud' 컨셉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 화보에서 그는 임팩트 있는 표정과 과감한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카메라 앞에서 전소연은 거침없는 끼와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매 컷 현장 스탭들의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이다.

전소연은 작은 체구임에도 에너지를 뿜어내는 이유에 대해 "항상 나답게, 하고 싶은 말을 하려고 해서 작아 보이지 않는 것 같다"며 "눈치 보지 않고 하고 싶은 걸 해요"라 답했다.

사실 (여자)아이들보다 솔로 데뷔가 먼저였다. 2017년 데뷔 싱글 '젤리' 이후 첫 미니 앨범인 'Windy'는 "이번엔 팀의 리더로서가 아닌 인간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았다. "저는 늘 바람처럼 살고 싶다고 말해요. 매일매일 자극적으로 살고 싶고, 어디든 마음이 끌리는 곳으로 가고 싶거든요. 'Windy'는 제 또 다른 자아 '윈디'가 하고 싶은 이야길 하는 앨범이에요"

전소연은 이번 솔로 앨범을 위해 '전소연 팀'을 직접 꾸려 콘셉트 선정부터 비주얼 디렉팅, 프로듀싱, 뮤직비디오 제작, 마케팅 과정에 이르기까지 한 앨범이 세상에 나오기까지의 모든 과정에 참여했다. 앨범을 진두지휘한 전소연은 "전 그냥 제가 직접 해야 속이 편해요. 내 일에 대해서는 남 탓하고 싶지 않아요. 차라리 내 생각대로 하고선 안 되더라도 제가 책임질 몫이죠"라며 한 아티스트이자 프로듀서로서 책임감과 리더십에 대해 말했다.

아티스트이자 프로듀서로서의 야심을 불태우고, 실무의 A to Z를 진두지휘하고, 음악과 인간에 대해 탐구하며, 성큼성큼 나아가는 전소연에게 자신에 대한 믿음은 어디서 오냐는 질문에는 "제 감을 믿어요. 원래는 의구심이 있었어요. 제가 하고 싶다 해서 다 맞는 건 아닐 테니까. 그런데 회사 대표님이 '소연이는 감이 있는 것 같으니까 네 감을 믿어봐라' 지원해주셨고, 내가 하고 싶은 게 이유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돌이켜보면 항상 제 마음 가는 대로 했을 때 결과가 좋더라고요. 하하"라고 웃으며 답했다.

한편, 전소연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09:22: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