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Plus '연애도사'
가수 브라이언이 동료 가수와 바람을 피운 전 여자친구와의 연애사를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SBS Plus '연애도사'에서는 브라이언, 라붐 지엔, 마리아 등이 출연해 연애운에 대해 알아봤다.

이날 브라이언은 "오랫동안 연애를 안 했다"며 기간을 묻는 질문에 "13년 넘었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그동안 (연애를) 안 했기 때문에 못하게 된 것 같다"며 "이제는 시간이 너무 많이 흘러가면서 사람도 안 만나고 썸도 안 타고 하니까"라고 말했다.

13년 간 연애를 쉬었지만 지난 연애사를 빽빽하게 적어내 MC들을 놀라게 한 브라이언은 "데뷔 후 1, 2년 동안 만난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가 저 몰래 다른 동료 가수를 만나고 있었다"며 "바람 피운 걸 몰랐는데 그 여자친구가 만난 동료 남자 가수의 멤버가 저랑 친해서 얘기해줬다. 결국 전 헤어졌고 그 남자가수가 잘못했다고 빈 적이 있다"고 밝혔다.

브라이언은 동료 남자가수가 자신의 여자친구인 줄 알고도 만났다며 "저 표정 관리 안 된다. 알아맞히려 하지 말라. 눈물도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 당시 1~2년 뒤에 그분 위해서 곡도 만들었다. 방송이 안 된 게 제가 영어로 너무 욕을 했다"며 노래 제목이 'Don't care no more'라고 전했다.

브라이언은 MC 홍진경을 가리키며 전 여자친구와 절친한 사이였다고 밝혔다.

홍진경은 브라이언의 말에 누군가 생각난 듯 "나 알 것 같다"며 "걸그룹 중에 친한 애가 몇 명 없다"고 말했다.

진정한 사랑을 하고 싶다는 브라이언은 "또 이런 일이 생길까봐 마음을 닫았다"고 고백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22:47: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