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사진제공=넷플릭스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킹덤:아신전'의 김성훈 감독이 김은희 작가와 세 번째 한 작품에서 호흡을 이룬 소감을 밝혔다.

김성훈 감독은 20일 오전 넷플릭스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이신전'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김은희 작가와 함께 하며 느낀 소감과 이번 작품의 특징 등을 공개했다.

김성훈 감독은 킹덤 시즌1과 시즌2의 1화, 그리고 '킹덤, 아신전'으로 김은희 작가와 다시 한 번 만난 소감에 대해 "영화 제목을 빌자면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였다. 더 이상 말이 필요없을 정도였다"며 "처음 김은희 작가에게 네 장짜리 시놉시스를 받았다. 그동안 작가님이 쓴 글 중 가장 완벽했다. 아신의 전사를 따라가는 이야기였고, '킹덤'의 근원을 찾아가는 이야기였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어 "김은희 작가는 이야기의 화수분이다. 정말 놀랐다. 어떻게 이렇게 완벽한 글을 완성할까 생각했다. '킹덤 : 아신전'은 킹덤 시리즈 중 가장 완벽하다. 김은희 작가를 아내로 둔 장항준 감독을 존경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장 감독에게 한 마디 해달라는 박경림 MC의 말에 "다시 태어나면 장항준 감독으로 태어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시즌1, 2와 '킹덤:아신전'의 차이에 대해 "'아신전'은 북방의 끝 압록강 일대에서 이야기가 펼쳐진다. 설득력 있게 이야기를 펼칠 장소가 필요했고 이전 시리즈와 다름에 많이 집중했다. 1, 2에서 정돈된 궁궐의 아름다움 속에서 발생하는 끔찍함을 다뤘다면 '아신전'에서는 거대한 자연 속에 묻힌 잔혹함을 영상으로 표현하려 했다. 북방의 스산함과 차가움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의 상상력에 감탄한 장면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보통 좀비 영화에서는 괴생명체가 사람을 물어서 전염성을 가지게 되지만 시즌1 초반 민초들이 인육을 먹게되면서 감염이 전파된다. 그런 상상상력에 놀랐고, 시즌2에서는 권력을 위해 아비를 독살하는 잔혹성에 놀랐다. '아신전'에서는 전지현이 연기한 아신이 작품 끝무렵 어딘가에 가서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는 장면이 있다. 그 시퀀스가 김은희 작가가 쓰신 장면 중 가장 만족스러웠고 연출하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김성훈 감독은 연출에 있어서 기존 '킹덤' 시리즈와 다른 새로운 도전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아신전'은 시리즈보다 분량이 짧다. 92분의 러닝타임에 총 1218컷으로 완성이 됐다. 1218컷의 한 컷, 한 컷에 완성도를 높이려 했다. 차가운 북방의 느낌을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스페셜 에피소드로, '킹덤'의 전사(前史)이자 압록강 일대로 배경을 확장시켜 흥미로운 서사를 풀어냈다. 시즌2 말미 생사초의 기원을 찾아 북방으로 향했던 이창(주지훈) 일행이 갑작스레 맞닥뜨린 새로운 인물 아신이 주인공이다. '킹덤: 아신전'은 미스터리한 인물 아신의 정체와 조선을 덮친 생사역과 생사초의 시작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예정이다.

오는 23일 넷플릭스에서 처음 공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7:47:23   수정시간 : 2021/07/20 21:45: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