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CJ EN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연상호표 한국형 좀비가 온다. 영화 '방법: 재차의'가 올 여름 극장가의 붐업을 노린다.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방법: 재차의'(감독 김용완)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엄지원, 정지소, 오윤아, 김용완 감독, 연상호 작가가 참석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는다. 앞서 신선한 소재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호평받은 드라마 '방법'의 세계관을 스크린으로 확장한 작품으로, K-좀비 열풍을 불러일으킨 '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드라마에 이어 다시 한번 각본을 맡았다. 특히 기존의 좀비보다 더 세고, 빠르고, 영리한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를 전면에 내세워 강력한 액션과 긴박한 추격전으로 스펙터클한 재미와 스릴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연상호 작가는 드라마 '방법'을 영화화한 것에 대해 "속도감 있고 힘 있는 이야기라 드라마보다 영화로 만들어지는 게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예전엔 어떤 매체에서 이야기가 완결되는 게 미덕이었다면 요즘엔 여러 매체를 넘나들면서 세계관을 다양하게 즐기는 식으로 감상 방식이 늘어난 것 같다. 영화는 영화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 구조가 있다. 어떤 하나의 세계가 새로운 방식으로 탄생하는 게 큰 재미일 것 같았다"고 밝혔다.

연출을 맡은 김용완 감독은 "재차의라는 새로운 요괴를 디자인하기 위해 많은 시간 안무가, 무술감독님, 배우들과 훈련을 했다. 한 동작을 만드는 것도 시간이 많이 걸렸다. 특히 현장에서 100명의 재차의들이 한꺼번에 달리는 첫 순간이 기억에 남는다. 팔동작, 보폭까지 계산했었다. 실제로 달리는 걸 봤을 때 편집하면서도 소름이 끼쳤다. 관객분들도 재밌고 신기하게 느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방법: 재차의'의 또 다른 주인공,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대해서는 "주술사에게 조종을 당하기 때문에 동시다발적으로 움직이고 목표대상을 향해 돌파해나가는 장면을 주로 신경썼다. 말도 하고 운전도 할 수 있고 기존 좀비와는 차별점이 있다. 예상범위를 뛰어넘는 장면을 뽑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카체이싱 장면을 찍을 때는 흥분되고 재미도 있었다"고 전해 기대감을 안겼다.
배우들은 작품을 향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영화 속에서 신문사를 그만두고 독립뉴스채널 도시탐정을 운영하며 탐사 보도에 열중하는 기자 임진희를 연기한 엄지원은 "드라마 '방법' 끝날때쯤 영화 시나리오를 받았다. 너무 재밌게 읽었고 이 이야기를 또 확장시켜서 할 수 있다는 설렘과 기대감이 있었다. 과연 재차의라는 되살아난 시체를 어떻게 좀비와 다르게 구현하실지 궁금했다. 완성된 영화를 보니 신기하고 좋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저주의 능력을 가진 방법사 백소진 역으로 열연한 정지소는 "시나리오를 봤을 때 액션을 해본 적이 없어서 걱정했는데 촬영하면서 즐거웠고 영화에 대한 애정이 많이 생겼다. 재밌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특히 엄지원은 "드라마 '방법'이 전통적인 주술에 대해 다루면서 호불호가 있을 수 있는 장르였다면 영화는 여름에 맞는, 온가족이 볼 수 있는 영화다. 강시와 '부산행' 좀비가 섞인 미스터리 액션 장르랄까, 아주 편안한 여름 오락영화로 생각하고 즐겨달라"고 전했다.

연 작가는 "지난해 '반도'에 이어서 올 여름에도 영화를 선보이게 됐다. '방법: 재차의'는 온가족이 나들이처럼 극장에 오셔서 보기에도 좋다. 메시지도 있고 아주 재밌다. 가족들끼리 즐거운 추억 만드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방법: 재차의'는 오는 7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6:38:51   수정시간 : 2021/07/20 16:45: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