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온주완이 엄기준에 암살을 시도했지만 이지아의 방해로 실패한다.

11일 방송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는 서울음대 입학을 위한 입시 실기 시험이 펼쳐진 가운데 주단태(엄기준)가 진분홍(안연홍)을 시켜 하은별(최예빈)의 주머니에 배로나(김현수)의 휴대전화를 몰래 넣었다.

하은별의 실기 시험 도중 주머니에서 배로나의 휴대전화가 울렸고 두 사람은 실격 위기에 몰렸다.

실기 시험을 무사히 마친 딸 주석경(한지현)과 식사 자리를 가진 주단태는 "아무나 갈 수 있으면 서울대인가? 아빠 딸이니까 갈 수 있는 거다"라며 두 사람을 실격시킬 음모를 꾸민 사실을 고백한다.

그러면서 "너희 엄마가 지금 니들에게 잘하는 이유가 뭔지 아니? 너희들의 유일한 보호자가 되고 싶기 때문이다. 그래야 친엄마가 남긴 유산을 뺏을 수 있기 때문"라고 말했다.

그러나 주석경은 주단태의 말을 믿지 못하며 "우리 엄마 그런 사람은 아니다"라며 이를 믿지 못했다. 이에 주단태는 "너희 친엄마가 죽은 것도 지금 엄마와 관련되어 있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다.

한편, 대화하던 두 사람을 죽이려는 의외의 인물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주석경과 식사 중인 주단태를 향해 총을 겨눈 백준기(온주완)는 심수련(이지아)의 방해로 저지당한다.

백준기의 총을 빼앗아 든 심수련은 "너 백준기 맞지? 너 정체가 뭐야? 저긴 딸이 있어 눈 앞에서 아빠가 죽는 걸 보게할 수 없어"라고 외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23:48:14   수정시간 : 2021/06/11 23:52: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