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th
'여고괴담 여섯 번째 이야기: 모교' 김서형이 공포 영화를 잘 못 본다고 고백했다.

9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감독 이미영, 이하 '여고괴담6')의 언론배급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서형, 김현수, 최리, 김형서, 이미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서형은 "사실 제가 공포영화를 잘 못 본다. 오늘 시사회를 보면서도 가장 많이 소리를 지른 것 같다. '여고괴담' 이전 시리즈를 다 찾아 보려고 했는데 도저히 못 보겠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화장실에 앉아 있는 장면을 촬영하는데 다 세트고 가짜라는 걸 아는데도 피칠갑을 해놓으니 못 들어가겠더라. 겨우 촬영하고 나와서 엄청 울었다. 너무 무서워서 공포영화는 다시 못할 것 같다. 근데 호러퀸은 되고 싶다. 죄송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여고괴담6'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다. 12년 만에 돌아온 '여고괴담' 시리즈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6월 17일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5:02:05   수정시간 : 2021/06/09 15:03: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