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에 직접 입을 열었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다 얘기 해드릴게요~!! Let me tell you EVERYTHING'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번 영상에서 한예슬은 "방송을 준비하기 위해 저도 처음으로 세세하게 그 영상을 봤다. 속 시원하게 이야기할 수 있어서 묵은 체증이 날아갈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OX카드를 준비한 그는 최근 불거진 의혹들을 하나하나 언급했다. 먼저 모 기업 부회장 A씨와 교제했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맞다. 오랜만에 나로 인해 이렇게 이름이 거론돼 미안하다. 재벌 남친에게 페라리 차량을 선물 받은 것도 맞다. 그게 잘못됐나? 여자친구에게 차 선물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자랑한 것도 맞다. 남자친구가 선물했는데 자랑 안 하겠나"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A씨가 한예슬보다 유명한 모 배우랑 만나고 있어 제가 미국으로 가겠다고 했다? X다. 완전히 소설이다. 제가 생계형 배우라 어쩔 수 없이 일하고 좋은 남자 만나 결혼하는 게 목적이라는 식의 말도 너무 불편하다. 여성 비하 발언 아니냐"고 지적했다.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또 전 남자친구 테디에 대한 루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한예슬은 "테디는 저랑 공개 연애한 걸로 유명하고, 제가 너무 사랑했던 친구도 확실하다. 저는 늘 자연스럽게 만나고 헤어졌고, 테디 씨도 그랬다. 이분들이 블랙핑크 제니 씨를 얘기했는데, 왜 두 분을 엮는지 히스토리도 모르고 한 번도 뵌 적 없다. 이분으로 인해 테디에게 제가 차였다는 것도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공개 열애 중인 류성재에 대해서는 "저보다 많이 어리다. 아직 성장해야할 부분들이 많기 때문에 제가 예쁘게 키워보겠다고 했다. 근데 이걸 로맨틱하고 러블리하다고 생각했는데 조롱하고 약올리더라. 사람들이 자꾸 제가 공사 당했다고 하는데, 능력있는 여자가 남자친구에게 잘해주면 공사 당하는 거냐"며 "제 남자친구는 비스티보이즈가 아니다. 신원을 보장할 수 있기 때문에 얼굴을 공개했다. 루머와 가십들로 남자의 한 인생을 짓밟는 일은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버닝썬 여배우'라는 루머도 부인했다. 한예슬은 "버닝썬 태어나서 딱 한 번 가봤다. 할로윈 파티 때였다. 룸으로 대접해주겠다는데 스테이지 잘 보이는 DJ박스 뒤에 자리 잡아달라고 했다. 누구나 볼 수 있는 곳에서 친구들과 너무 즐거운 시간 보냈다. 그게 잘못됐나? 경호원들이 둘러싸고 있는데 제가 미쳤다고 거기서 마약을 했겠나. 법정에서 명백히 입증할 수 있다. 클럽 영상이 있다는데 어떤건지 모른다. 유출되면 춤이라도 잘 추게 나왔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이어 LA 룸살롱 출신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X다. LA 룸살롱 한번도 가본 적 없다. 미국에서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주변의 권유로 슈퍼모델 대회에 출전했다. 저희 엄마는 미국에서 화장품 가게를 했고 스킨 케어를 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한예슬은 "악플러들을 선동해서 말도 안 되는 가십, 루머들로 상처 주고 그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는 행위들이 '학폭'과 뭐가 다르냐.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로 한 사람의 인생을 송두리째 짓밟는 무차별 폭행은 살인미수와 다르지 않다"며 "결국 소송까지 가야 될 것 같다. 여러분들이 소송에 관심 없는 것도 알고 있지만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 끝까지 관심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예슬은 최근 10살 연하의 류성재와 열애 중이라고 직접 밝혀 화제를 모았다. 이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디스패치를 통해 류성재가 불법 유흥업소 접대부 출신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한예슬은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남자친구의)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했던 적이 있다"며 "직업에 귀천은 없다. 남자친구의 배경보단 제 감정이 느끼는 대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의혹이 계속되자, 소속사 측은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 게시글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고 알렸다. 한예슬은 "조만간 썰 풀어드리겠다. 어디 끝까지 가보자"며 정면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3:13:03   수정시간 : 2021/06/09 13:41: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