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KY, 채널A '강철부대'
'강철부대' 특전사 박준우가 군 복무 당시 몸이 아픈 어머니의 면회를 만류했던 일을 언급하며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4일 방송된 SKY, 채널A '강철부대'에서는 새로운 미션을 앞두고 무장 구보를 하며 훈련하는 특전사 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특전사 팀원들은 남산을 뛰어올라 무장구보를 마친 뒤 박도현 중사의 어머니가 챙겨온 집밥으로 점심을 먹었다.

박도현 중사의 어머니는 "많이 드시고 힘내셔서 우승하세요"라며 "제가 도현이 부대 면회를 한 번도 안 갔다. 항상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14년 전 어머니를 여읜 박준우는 집밥을 먹다 잠시 생각에 잠겼다. 그는 "저희 어머니는 몸이 많이 안 좋으셔서 제가 군대 가 있는 동안 전화 통화하면 계속 오신다고 했다"며 "면회 가면 안 되냐고 아들을 보고 싶어 하셨는데 계속 오지 말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엄마, 보고 싶어. 와' 한마디 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만약 그때 제가 '엄마 와' 하고 엄마가 왔으면 한 번이라도 더 봤을텐데 그게 너무 후회가 된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박준우는 인터뷰에서 "다신 안 울겠다고 어머니하고 약속했었는데 도현이 어머니 뵈면서 어머니 생각도 났고 맛있는 집밥도 먹으니까 어머니 생각이 났다"고 전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김희철, 장동민, 김동현 등 MC들은 박준우를 따라 눈물을 흘리다 "이게 뭐 하는 프로그램이냐"라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5 00:08: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