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N 뉴스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래퍼가 마약성 약물 과다 투약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3일 MBN은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을 알린 래퍼 A씨가 최근 자택에서 마약성 의약품을 다량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SNS에 누군가 자신을 스토킹한다는 글을 올렸다가 팬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마약성 의약품을 다량 투약한 사실이 적발됐다.

A씨는 최근 소속 팀 동료들과의 불화로 인해 마약성 약물을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의약품을 확보하고 투입하는 과정에 위법성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22:45: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