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배우 이도현과 고민시가 과거 시대의 인물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오후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청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과 송민엽 감독이 자리했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남녀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송민엽 감독은 작품에 대해 "1980년대라는 시간 배경과 광주라는 공간적 배경에서 일어나는 보편적인 인간의 감정을 담았다"며 "그러나 역사에 있는 특정한 사건이 주된 내용은 아니다. 시대를 살아간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여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자신을 예단하는 모든 것을 거부하는 선천적 청개구리 황희태 역을 맡은 이도현은 "희태는 편견을 싫어하는 아이다. 이를 탈피하기 위해 흘러가는 대로 인생을 살아간다"며 "이번 작품이 첫 정통 멜로이기 때문에 시청자 분들에게 어떻게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고민시는 광주 평화병원 응급실에 근무하는 간호사 김명희를 연기한다. 이에 대해 고민시는 "3년 차 간호사 김명희는 맨몸으로 집을 나와서 산전수전을 다 겪게 된다"며 "단 하나의 꿈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이다. 캐릭터가 제게 주는 힘이 크게 와닿았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금새록은 지역을 주름잡고 있는 집안의 외동딸 이수련을 연기한다. 그럼에도 전남대 법학과의 잔다르크라는 별명을 가진 강인한 인물이기도 하다. 금새록은 "학생 운동을 직접 해보지 않아 걱정이 많았는데 책 안에 학생 운동은 어떤 의미였는지 그리고 그들에게 어떤 설렘과 두려움이 공존했는지 쓰여있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며 책을 읽으며 역사에 다가가려고 했었다고 전했다.

또 이상이는 그런 수련(금새록)의 친오빠 이수찬으로 분한다. 프랑스 유학을 다녀와 아버지와 함께 무역회사와 제약회사를 운영 하는 인물이다. 이상이는 "전작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가볍고 장난기 있는 모습을 보였다면, 이번에는 진중한 모습을 보일 예정"이라며 "무언가를 지키려고 하는 마음을 떠올리며 연기했다"고 귀띔했다.

마지막으로 송민엽 감독은 "시간과 공간의 배경이 다르기 때문에 요즘 감성과는 결이 다르다"면서도 "젊은 남녀들의 이야기라 재미있고 귀여울 것"이라고 소개했고, 이상이는 "누룽지처럼 따뜻하고 구수한 맛이 있는 드라마"라고 시청 포인트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오월의 청춘'은 오늘(3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5:47:12   수정시간 : 2021/05/04 09:42: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