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셔누 아린 이영진 김도윤 등이 주연을 맡은 현실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오감을 자극하는 리얼한 공포를 선사할 '괴담'(가제)이 지난 4월 말 크랭크업했다.

MZ 세대들이 열광하는 괴담을 소재로 날 것 그대로의 공포를 선사할 '괴담'(가제)이 지난 4월 29일 전격 크랭크업했다. '괴담'은 인위적이거나 과장된 공포가 아닌 아파트, 터널, 방탈출 카페, 학교, 치과, 회사와 같이 우리에게 익숙한 공간과 층간 소음, 중고가구, 마네킹, SNS처럼 쉽게 접할 수 있는 소재를 중심으로 생생한 일상 공포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특히, 10개의 에피소드를 숏폼(short-form, 짧은 동영상) 형식으로 제작해 다양한 공포를 담아내며 숨 쉴 틈 없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김도윤, 봉재현, 서지수, 설아, 셔누, 아린, 알렉사, 엑시, 오륭, 이민혁, 이수민, 이열음, 이영진, 이호원, 정원창, 주학년 등 다채로운 배우들이 출연해 신선하고 에너지 넘치는 호흡을 예고한다. 이미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활약 중인 연기 베테랑부터 무대에서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대중들을 사로잡아 온 아티스트들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배우들이 의기투합하여 이목을 집중 시킨다.

한편, '괴담'(가제)은 국내뿐만 아니라 홍콩, 베트남, 대만, 일본의 공포 마니아들을 열광시켰던 '도시괴담'을 연출한 홍원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특히 BTS, EXO 등 세계적으로 K-POP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홍원기 감독은 '괴담'(가제)에서도 특유의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도시괴담'을 제작한 쟈니브로스㈜와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이 공동으로 제작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스케일과 탄탄한 완성도를 예고하며 작품에 대한 신뢰감을 더한다.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를 열광시킬 K-호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예고하는 '괴담'(가제)은 후반작업을 거쳐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3:01: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