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비와 당신의 이야기' 포스터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감독 조진모)가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지난 주말 3일동안(4월 30일~5월 2일) 12만2259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17만4740명이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되어준 영호(강하늘)와 소희(천우희)가 '비 오는 12월31일에 만나자'는 가능성이 낮은 약속을 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지난 4월 28일 개봉 후 5일째 선두를 달리고 있다.

한편 박스오피스 2위는 '더 스파이'로 같은 기간 8만8506명, 누적 관객 수 13만863명을 기록했다. 이어 서예지 김강우 주연의 '내일의 기억'이 5만5010명, 누적 관객 수 24만7776명으로 3위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08:36: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