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빈센조' 옥택연이 곽동연에 이어 조한철을 살해했다.

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최종회에서는 이복동생 장한서(곽동연)를 죽인 뒤 자신을 배신한 한승혁(조한철)을 청부살해하는 장한석(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한석은 총을 쏴 빈센조(송중기)를 죽이려 했지만 홍차영(전여빈)에 이어 장한서가 대신 총에 맞아 쓰러지면서 뜻을 이루지 못하고 도망쳤다.

장한석은 빈센조를 구하기 위해 총구를 자신에게 갖다대며 막아선 장한서에게 총을 쏴 살해했다. 이어 다시 한번 빈센조를 죽이려 했지만 남은 탄환이 없자 도망쳤다.

빈센조는 한승혁 남동부지검장에게 전화를 걸어 "세 시간 안에 최명희(김여진)를 풀어주면 살려주겠다"고 말했다.

한승혁은 자신의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최명희를 출소시켰다. 빈센조의 전화를 통해 이를 알게 된 최명희는 곧바로 장한석에게 연락했고, 그의 지시를 받아 재산 정리를 도운 뒤 먼 곳으로 떠나기로 했다.

법원 앞에서 기자들에 둘러싸인 한승혁은 카메라와 녹음기를 모두 끄면 답하겠다고 한 뒤 최명희에게 모든 잘못을 떠넘기며 바벨 그룹과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이때 장한석이 전화를 걸어 "지검장님, 이러면 안 되는 거잖아? 나에 대한 존경을 끝까지 지켰어야지. 가서 내 동생 말동무나 해줘"라고 협박했다.

영문을 모른 채 당황한 한승혁은 기자들 사이에 숨어있다 나타난 괴한들의 칼에 찔려 그 자리에 쓰러졌다. 장한석에게 돈을 받고 청부살해한 괴한들은 장한석이 탄 차를 타고 도망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2 22:18: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