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드라마 '전원일기'의 일용이 역으로 인기를 누렸던 배우 박은수의 근황이 공개됐다.

8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돼지 농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박은수의 근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은수는 "여기 어떻게 알고 왔나, 아니라고 할 수도 없고 난감하다"며 "방송이라는 것이 가꾸고 꾸미고 나오고 좋은 이야기도 하고 그래야 하는데 이렇게 그냥 막 일하는데"라며 당황해 했다.

며칠 뒤 마음을 연 박은수는 "방송 안 한 지 10년 넘었을 것"이라며 "연기하던 사람이 연기를 안 하고 그야말로 반성하고 있을 사정이 있었다"고 힘겹게 이야기를 꺼냈다.

실제로 그는 지난 2008년에 사기 혐의에 연루되며 징역 8개월을 선고받고 구치소에 수감됐고 "나왔는데 창피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 누가 뭐 하자고 하는데 아무 것도 못 한다고 했다"고 돌아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09:47: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