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디 제니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그룹 빅뱅 지드래곤(지디)와 블랙핑크 제니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확인 불가"라는 입장을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24일 지디와 제니의 열애설에 대해 "아티스트의 사생활이라 회사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디스패치는 지디와 제니가 소속사 선후배에서 연인으로 발전해 1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디가 거주 중인 한남동의 고급빌라 등에서 데이트를 즐겼다. 제니는 블랙핑크 스케줄이 끝나면 지디의 집을 먼저 찾았다. 지디 역시 블랙핑크의 뮤직비디오 촬영장을 깜짝 방문하기도 했다. 주변 지인들도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알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디는 과거 일본 배우 미즈하라 키코, 배우 이주연 등과 몇차례 열애설에 휘말렸지만 공식적으로 열애를 인정한 적은 없다. 제니는 2019년 엑소 멤버 카이와 공개 연애를 했고, 보도 1개월 만에 결별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2:19:22   수정시간 : 2021/02/24 14:40: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