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벗게 됐다.

츄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제기했던 A씨는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츄)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 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일이 이렇게 커질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츄가 초등학생 시절 친구들을 따돌리는 등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츄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09:20: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