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동상이몽2' 조충현이 음식점을 차리고 싶다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조충현, 김민정 부부가 오랜만에 출연해 한식조리사 자격증을 준비 중인 근황을 전했다.

이날 조충현, 김민정 부부는 고깃집에서 횟집으로 업종을 바꾼 부모님에게서 도미 한 마리를 가져와 집에서 직접 회를 떠 먹었다.

조충현은 아내 김민정이 도미회를 먹고 감탄하자 "일식 배워서 부모님도 도와드리기도 하지만 앞으로 우리가 장사도 한번 해볼까"라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김민정은 "아니야"라며 "방송을 본분을 본업을 더 열심히 하고"라고 조충현을 말렸다.

하지만 조충현은 "'충쓰키친' 이런 식으로 해서 도미를 잡아서 그날 느낌대로. 주방도 다 있어야 되고 화구도 좋아야 되고 장비 다 있어야 된다"라고 자신만의 구상을 말했다.

이에 김민정은 "아이템을 사고 싶어서 충쓰키친 하겠다는 거 아니지?"라고 물었다.

조충현은 "저 올해 마흔 됐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김민정은 "비워야 된다. 장비는 장비일 뿐이고 물욕을 버리고 비워낼 것들이 많다"고 '비워내기'를 제안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22:56: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